[비지니스]모빌리티에서 배달앱으로 Uber의 변신과 잠재적 리스크

코로나 사태로 추락한 모빌리티

지난 주 실적을 발표한 Uber는 코로나로 인해 자동차 공유서비스 모빌리티부문의 매출이 무려 67%나 폭락했다고 밝혔습니다.

락다운으로 인해 사람들의 재택근무와 자가격리가 이어지고 밖으로의 외출자체를 급격히 줄이면서 발생한 당연한 상황입니다.

코로나는 사람들의 외출및 여행, 레져등과 관련된 기업들의 매출을 폭력적인 수준으로 하락시켰습니다.

Uber도 예외는 아닌데 지난 8/6일 발표된 2분기 실적보고에 따르면 Uber의 2분기 전체 매출실적은 전년대비 -29%나 하락했습니다.

다만 눈길을 끄는 점은 우버의 배달앱 사업부문인 Uber Eats의 예약 성장률이 무려 122%나 급등했다는 점입니다.

2020년 2분기 Uber의 사업부문 매출 성장세

출처: AlphaStreet

지난 2분기 우버의 모빌리티 매출은 $3.05B으로 전년대비 -67% 폭락했습니다. 락다운으로 인한 재택근무와 자가격리의 피해를 고스란히 입은 것이죠.

반면 배송앱 매출은 $6.96B으로 우버의 주력사업 부문이었던 모빌리티를 두배가 넘는 수준으로 크게 제쳤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이동이 제한되고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사람들의 니즈가 운송에서 배달로 쉬프트가 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우버의 비지니스 전략도 바뀐 것입니다.

비지니스 다각화에 성공한 우버

Uber의 비지니스 매출이 크게 하락하고 주력사업이었던 모빌리티 부문이 괘멸적인 수준의 피해를 입었지만 우버는 이를 Uber Eats를 통해 만회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Uber Eats 서비스를 완벽하게 각인시켜 사실상 음식배달 서비스의 성장속도를 앞당긴 셈입니다.

백신이 나와 코로나 위기가 사라지고 경기가 회복을 하면 여전히 Uber의 주력사업은 모빌리티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Uber는 2019년 4분기에 모빌리티로만 $14B에 달하는 매출을 올렸고 28%에 달하는 빠른 성장세를 보인바 있습니다.

2019년 4분기 Uber 비지니스 부문별 매출과 성장

출처: AlphaStreet

여전히 Uber는 미국을 포함해 전세계적으로 차량 공유서비스의 점유율 대부분을 가지고 가는 리더입니다.

우버의 모빌리티 매출은 경제가 회복이 되고 코로나 위기가 걷히면 점진적으로 빠른 회복을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여기에 더해 UberEats의 빠른 매출 성장세는 비지니스 부문에서 모빌리티와 서로 리스크에 대한 헷지를 해주는 사업 다변화와 핵심 사업부문의 성장이라는 두가지 열매를 모두 따는 결과를 주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는 드라이빙 모빌리티

출처: The Daily Shot

여전한 법적 리스크

하지만 Uber의 앞길이 순탄치만은 않습니다.

캘리포니아 법원은 월요일 차량공유 서비스업체인 Uber와 Lyft에게 올해 발효된 주정부의 gig-work[긱-노동자]법을 인용하여 이들 기업의 드라이버들을 독립계약자, 즉 Independent Contractor로 분류해서는 안된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이 판결은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지난 5월 Uber와 같은 기업들이 드라이버들을 독립계약자로 고용한 후, 유급병가및 실업수당, 보험과 같은 노동자의 권리를 빼앗았다고 주장하며 고소한 것에 대한 판결입니다.

문제는 드라이버들과 회사 모두 이 판결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에 있습니다. 차량 공유서비스의 특성상 많은 드라이버들이 Uber 한곳에만 있지않고 Lyft 드라이버도 겸하고 있습니다.

만일 독립계약자가 아니라 정식직원이 되면 이들로써는 문제가 생기는 셈입니다. 여기에 자영업자로써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세금 공제문제도 함께 걸립니다.

이는 Uber와 Lyft 드라이버들에게 질문한 설문조사에서 압도적인 71%가 독립계약자로 있는것을 선호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 수 있습니다.

회사는 회사대로 이 많은 드라이버들을 모두 정식직원으로 고용하는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합니다. 또한 그들은 운송회사가 아니라 운전자와 승객의 거래를 용이하게 해주는 플랫폼이라고 주장합니다.

차후 이 판결은 해당 기업들이 항소할때까지 보류가 될것으로 보이지만 잠재적으로 Uber와 Lyft의 주가를 짖누르는 잠재적 리스크가 될 수 있을것으로 보입니다.

More>>> Tech-Cold War 기술냉전의 서막을 여는 미국

미국 경제와 자산시장동향, 부동산 정보를 한눈에

ITK 소셜네트워크

Check Also

[비지니스]제2의 닷컴버블을 연상케하는 전기차 EV 버블

전기차 EV 버블 최근 주식시장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정부가 엄청난 규모의 통화와 재정 부양책을 동원하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