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리플도 ‘코리아 쇼크’에 급락

코리아쇼크로 리플 큰 폭 하락

[아시아경제 김희욱 전문위원] 한국 정부가 가상통화 과세 카드를 꺼내든 후 리플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9일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마켓캡닷컴(Coinmarketcap.com)에서 리플 가격은 25% 급락했다. 내부관계자에 따르면 한국측 거래소의 리플 시세를 제외한 조치 때문이라고 한다.

이날 비트스탬프(Bitstamp) 거래소의 리플 가격도 8.9% 하락세를 나타냈다.

리플은 지난 해에만 3만5000% 상승을 기록하며 비트코인의 1500% 상승률을 스무 배 이상 뛰어넘었다.

2013년 8월 시장에 첫 선을 보인 리플은 당시 약 6.1원에서 거래를 시작해 올 해 1월5일 사상최고가인 3546원을 기록한 후 오전 6시20분 현재 2691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자거래소 쉐이프시프트의 에릭 보어히즈 CEO는 “비트코인 보다 단가가 싸다는 이유로 리플 가격이 기록적인 상승세를 나타냈으나 이는 그야말로 버블”이라고 CNBC 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또한 그는 감독당국에서 은행 같은 제도권 금융과의 연계성을 의식해 가상화폐를 규제하려는 것은 그야말로 ‘미봉책’이라며 “가상화폐는 그 자체로 완전히 다른 개념의 자산임을 먼저 인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기사보기

 

Check Also

가상화폐 시장동향과 기술적 분석 5/29

미 법무부의 시세조작 수사 가상화폐 가격이 이번주에도 계속 하락하고 있습니다. 이 와중에 지난주 24일에는 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