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ney+ 에 대한 놀라운 공개와 OECD의 중산층 몰락 보고

Disney + 공개사항

엔터테이먼트계의 절대강자 디즈니에서 드디어 Live Streaming 서비스인 Disney+ 의 베일을 벗기고 가격플랜과 서비스 공개일정등 세부사항을 공개했습니다.

일단 알려진 내용으로는 11/12일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것과 가장 중요한 가격이 달에 $6.99, 연기준으로 $69.99[$5.83/mo]라는 것으로 넷플릭스의 기본가격대인 $11~$13과 비교하여 놀라울 정도로 저렴합니다.

디즈니 CEO인 Bob Iger가 공개한 내용으로는…

 Nov, 12 On Live with $6.99/mo [$69.99/yr] 가족과 아이들을 위한 컨텐츠가 될것 [for Kids&Family Content] ESPN이나 ABC등 디즈니 소유의 스포츠와 뉴스 프로그램은 제외
 Pixar / Marvel / Simpson 이외 Frozen, 라이언킹등 5,000개에 달하는 디즈니 컨텐츠들이 포함.
 넷플릭스에 포함되는 마블시리즈등 디즈니 컨텐츠들은 대부분 디즈니+에서만 서비스 예정. [이로인해 연 $150M에 대한 라이센싱 수익이 사라질 전망]

디즈니의 컨텐츠들은 디즈니 자체 컨텐츠만 해도 무시무시한데 마블과 픽사, 스타워즈, 그리고 폭스인수로 인한 엑스맨 시리즈까지 어른들도 열광하는 컨텐츠들로 가득차 있습니다.

무엇보다 아이들이 있는 집에서는 달 $6.99, 혹은 1년에 $70정도의 비용은 충분히 어필이 되는 금액입니다. 사실상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를 보는 가족이라면 아이가 있을경우 안하기도 어려운 금액이죠.

아마 시장은 넷플릭스와 비슷한 금액대를 기대했나 본데 굉장히 놀랍도록 저렴한 가격대로 순식간에 디즈니+의 경쟁력이 급상승하고 있습니다.

발표직후 디즈니 주가는 12%까지 급등했고 넷플릭스는 5%가까이 폭락했습니다.

 

 

OECD의 중산층 몰락

OECD에서 전세계 중산층이 몰락하고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베이비부머 세대는 약 68%정도가 중산층이고 밀레니얼 세대는 60%[미국 50%]로 점점 쪼그라들며 사회 부조리와 소득 불평등에 대한 불만이 민족주의와 포퓰리즘으로 발산이 되는 현상이 세계 곳곳에서 보이고 있다는 것인데요.

OECD는 중산층이 축소되는 가장 큰 문제가 소득 증가세보다 월등하게 높은 물가, 특히 교육과 집값의 영향이 가장 크다는 분석입니다. [공감 백퍼입니다. 😢]

미국에서도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이 학자금 대출과 너무 높은 집값인데 이것이 그대로 반영이 되고 있다고 봐야겠죠.

물론 미국의 현재 주택구입에 대한 경제적 여건을 의미하는 Housing Affordability가 점점 낮아지며 힘들어지는것도 중산층의 축소와 유의미한 관계가 있어 보입니다.

결국 현재 2005년 하우징 버블당시와 비슷하거나 더 높아진 주택가격을 보았을때 부동산 시장이 더 올라가기가 쉽지 않은 이유가 바로 투자용이 아닌 실제 거주를 목적으로 하는 잠재적 주택구입자[중산층]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는 점입니다.

 

 

Check Also

주식시장의 진정한 어벤저스 월트디즈니

무서운 기세의 Marvel Studio 할리우드에는 사상최고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하는 영화에 그 전의 최고기록을 세운 영화가 …

의견을 남겨주세요!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