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전에 고금리 채무는 먼저 갚아야

빚 있는 상황에서 투자하고 저축하려면
먼저 자신의 빚을 유형별로 정리해 봐서
‘좋은 채무’ 상환 대신 저위험 자산에 투자

 

투자나 저축이나 무언가 시작했다면 돈이 자라는 것을 보고 싶은 것은 누구나 마찬가지다. 하지만 투자를 하고 저축을 해도 재산이 통 불지 않는다고 느껴질 수 있다. 이유는 여러 가지일 수 있지만 그중 하나가 빚이다. 빚에도 여러 종류가 있을 수 있다. 집을 사면서 생긴 모기지도 빚이고 크레딧 라인을 열었다면 이 역시 빚이다. 학자금 융자 잔액이나 크레딧카드 자동차 융자금 등이 모두 빚이다. 이런 빚들이 있으면 투자나 저축을 해도 의미가 없다고 느껴질 수 있다. 아예 시작할 엄두가 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빚이 있다고 해서 저축과 투자가 의미 없다거나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다만 그러기 위해서는 약간의 고민이 필요하다.

빚의 유형 = 일반적으로 빚이 있으면 투자를 해도 실제 돈을 벌기는 쉽지 않다.

빚을 남겨두고 투자를 하는 것은 사실 바닥에 구멍이 난 배 위에서 물 컵으로 물을 퍼내는 것과 마찬가지로 부질없는 상황일 수 있다.

예를 들어 이자가 연 7%인 크레딧 라인을 그대로 두고 투자한다면 최소한 투자하는 자금이 7% 수익은 내줘야 한다고 볼 수 있다.

그렇지 않다면 차라리 이 빚을 갚아 나가는 것이 오히려 돈을 버는 것이기 때문이다. 7%는 결코 낮은 수익률이 아니다. 물론 이 정도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투자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만한 투자처를 찾는 데는 그만큼 공이 들고 찾았다고 해도 꾸준하게 그만큼 수익률을 유지해줄 수 있는지 여부도 관건이다.

그래서 빚 청산이 모두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서도 효과적으로 투자하고 저축하기 위해선 먼저 갖고 있는 빚의 유형들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

먼저 고금리 채무를 들 수 있다. 만약 연이자가 10%가 넘는다면 이것은 다 여기에 해당된다. 주로 크레딧카드가 해당한다.

고금리라는 것은 상대적일 수 있지만 10% 이상은 그것이 왜 생긴 채무인가에 관계없이 이자가 높은 채무다.

이런 종류의 크레딧카드에 잔금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면 이 빚을 갚는 게 우선 순서다. 투자를 통해 꾸준히 10% 이상 수익률을 내는 것은 극히 어려운 일이기 때문이다.

다음은 저금리 빚이라고 뭉쳐 생각할 수 있다. 자동차 융자나 크레딧 라인 은행에서 받은 개인 융자 등이 상대적으로 이자가 낮은 채무로 볼 수 있다. 이들은 대부분 프라임 플러스 얼마 식의 이자로 결정된다.

여전히 이들 채무를 남겨두고 투자하는 것 역시 어려울 수 있다. 이들 채무의 이자 이상 수익을 내줘야 한다는 조건이 맞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더라도 언급한 고금리 크레딧카드 채무보다는 수월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세금공제형 채무’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채무는 일단 재정적 부담이지만 ‘좋은 채무’라는 것이 있다면 이들에 대해 그렇게 표현할 수도 있을 것이다.

모기지 학자금 비즈니스 융자 등 이자 부분에 대해 세금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빚이 여기에 해당된다.

이자를 내지만 낸 이자만큼 세금공제로 내게 돌려주는 것이기 때문에 결국 이자만큼 자동수익이 발생했다고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일부러 이런 빚을 만들라는 의미로 오해해선 안 된다. 꼭 필요한 채무였고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채무이기 때문에 그나마 공제혜택이 있다는 것은 그만큼 이를 관리할 때 운신의 폭이 있다는 것으로 이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투자나 저축을 생각할 수 있는 채무는 저금리 채무와 세금공제형 채무에 국한된다. 만약 고금리 채무가 있다면 무조건 해당 빚을 먼저 갚고 생각해야 한다.

왜 투자하나 = 오랫동안 되갚아야 하는 채무는 나의 시간과 돈을 먹는다.

투자에서 투자금 자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시간이다. 장기간에 걸쳐 보게 되는 복리효과는 시간을 만날 때 그 효과가 극대화된다.

빚을 갚느라 복리효과를 활용하지 못하면 그만큼 손해가 될 수 있다. 어느 정도 빚이 있어도 작게나마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계획을 잘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짜면 리스크가 높은 것과 낮은 것을 혼합하게 된다.

이 혼합 비율은 나이나 투자목적 리스크 성향 등을 반영하게 된다. 나의 리스크 성향과 결과적인 이상적 포트폴리오 구성비가 있다면 저금리 채무 상환을 저위험 자산에 투자하는 것으로 대체해 생각해볼 수 있다.

이들 채무를 줄여가는 것이 사실상 해당 채무의 저금리만큼 4~8% 안팎의 수익을 내는 것으로 간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부분이 많으면 당연히 그만큼 많은 여유 자금을 빚 갚는데 사용할 것이다.

그렇더라도 어느 정도는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높으면서 더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도록 배치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의무적으로 내야하는 저금리 채무의 규모가 커서 추가 여유자금이 적더라도 이렇게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저금리 채무가 줄어들수록 그만큼 고위험 고수익 자산의 구성비를 올려갈 수 있다.

내 리스크 성향이 안전 위주라면 저금리 채무를 갚는 것에 더 큰 비중을 둬도 무방하지만 장기간 투자를 통한 상대적 고수익을 희생하지 않는 적정선에서 이를 운용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결론 = 중요한 것은 빚이 있어도 투자할 수 있는지 여부보다는 투자나 저축을 원하는가를 스스로 확인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가능한 일찍 투자와 저축을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투자를 한다고 꼭 높은 수익률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투자의 결과는 얼마나 준비된 투자를 꾸준히 하는가에 달려 있다. 빚을 갚아 나가는 것은 그 자체로 지루하고 힘든 과정일 수 있다. 달라지는 것이 없어 보일 때가 많기 때문이다.

고금리 채무라면 달리 방법이 없이 이를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하지만 저금리 채무나 ‘좋은 채무’가 있다면 얼마 정도라도 좀 더 움직임이 많은 투자에 배치하는 것이 필요할 수 있다.

켄 최 객원기자

 

중앙일보 기사보기

Check Also

[오피니언] ITK의 쉬운경제와 마켓분석 11/20/18

ITK의 쉬운경제와 마켓분석   베어마켓에 진입한 FAANG 어제 오늘 무서운 속도로 기술주가 주도하는 하락장세가 나오고 …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