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난해 6.7% 성장… 26년만에 최저

지난해 중국 경제가 6.7% 성장하면서 2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최근 2년간 6%대의 성장인 ‘바오류’를 이어가면서 중속 성장 시대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증가율이 6.7%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 2015년의 6.9%보다 0.2%포인트 떨어진 수치이며 외국자본 유입이 본격화된 1990년 3.9%이후 최저치다. 다만 정부가 연초 제시한 성장률 목표(6.5~7.0%)는 달성했다.

지난해 4·4분기 성장률은 전년동기 대비 6.8%로 1·4~3·4분기의 성장률(6.7%)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소비는 호조를 보인 반면 투자와 수출은 부진했다. 지난해 소매판매는 10.4% 늘어 예상치에 부합했고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8.1%로 예상치(8.3%)를 다소 밑돌았다. 중국의 지난해 수출은 달러 기준 전년대비 7.7% 줄어 2년 연속 감소세를보였다.

중국의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의 쉬사오스 주임은 “지난해 중국 경제는 합리적 구간에 머물렀고 산업 구조조정이 부단히 심화됐다”며 “지난해 새 일자리가 1,300만개를 넘어서면서 경제부진을 우려한 외국 전문가들의 전망은 빗나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경제통계를 ‘마사지’한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만큼 이번 성장률 지표를 그대로 받아들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중국의 지난해 성장이 부동산 거품으로 인해 부풀려졌다는 지적도 있다. 지난해 수출이 큰 폭으로 줄었는데도 성장률 하락폭은 크지 않다는 점도 통계의 신뢰성에 의문이 가는 부분이다.

전문가들은 올해에도 중국의 성장세가 다소 둔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수출 의존 경제구조에서 탈피하는 신창타이(뉴노멀)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성장 속도 둔화가 불가피한데다 미국과의 무역 갈등,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Brexit), 부동산 거품 붕괴 우려 등 곳곳에 암초가 도사리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은행(WB)은 지난 10일 발표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중국 정부가 재정을 통한 성장세 유지를 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성장률을 6.5% 안팎으로 내다봤다.

Check Also

[오피니언] ITK의 쉬운경제와 마켓분석 11/20/18

ITK의 쉬운경제와 마켓분석   베어마켓에 진입한 FAANG 어제 오늘 무서운 속도로 기술주가 주도하는 하락장세가 나오고 …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