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주택 압류 급증…지난해 2202건, 6년래 최고

지난해 뉴욕시에서 주택 압류가 급증하며 금융위기 직후 수준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전문업체 프라퍼티샤크닷컴(Propertyshark.com)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뉴욕시 신규 주택 압류 건수는 2202건으로 2010년 이후 6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택 압류 건수가 최저 수준으로 내려갔던 2012년(912건)과 비교하면 142% 폭증한 수치다.

뉴욕시 주택 압류는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가 발생한 2008년 최고 수준(3874건)에 달했고 2009년(3298건)과 2010년(2581건)에도 높은 수준에 머무르다 2011년(996건)과 2012년에 급감했다.

지난해 뉴욕시 보로별 주택 압류 건수에서는 퀸즈가 933건으로 전체의 42%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이는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던 2012년(358건) 대비 161% 급증한 수치로 2010년(1404건) 이후 최고 수준이다.

퀸즈에 이어 브롱스(478건), 브루클린(451건), 스태튼아일랜드(185건), 맨해튼(155건) 순으로 집계됐다. 두 번째로 많은 신규 압류가 발생한 브롱스도 2012년(165건)과 비교하면 세 배 가까이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브루클린 역시 2012년(164건) 대비 175% 증가했다.

보로별 주택 압류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도 조사됐다. 퀸즈에서 주택 압류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총 84건을 기록한 우편번호 11434의 퀸즈 자메이카.홀리스.세인트올반스가 꼽혔다. 브롱스에서는 리엄스브리지.베이체스터 등 우편번호 10466 지역과 모리스파크.펠햄파크웨이 등 우편번호 10462 지역이 각각 65건으로 주택 압류가 가장 많았다. 브루클린에서는 53건을 기록한 버겐비치 등 우편번호 11236 지역, 스태튼아일랜드에서는 우편번호 10304 지역의 노스아일랜드(28건), 맨해튼에서는 첼시.클린턴 등 우편번호 10036 지역(13건)이 주택 압류가 가장 많았던 지역으로 조사됐다.

한편 주택관련 통계전문업체 ‘아톰 데이터 솔루션(Attom Data Solutions)’이 11일 발표한 전국 압류 활동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뉴저지주 주택의 1.86%가 압류당한 것으로 집계돼 전국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또한 2004~2008년 사이 누적된 압류 건수에서도 뉴저지주가 3만2279건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으며 뉴욕주(3만1838건)가 그 뒤를 이었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기사보기

Check Also

[부동산] 10월 뉴욕 부동산 시장현황

  New York State Association of Realtors 뉴욕 부동산 협회는 전미부동산협회[NAR]과 같은 라이센스 리얼터들의 모임으로 …

error: Content is protected !!